홍보자료

목록

청와대 고위공직자 3명 중 1명꼴로 다주택자

윤신오 20-03-26 10:56 ( 조회 2 )
>

청와대 고위공직자 49명 중 16명이 다주택자로 파악됐다. 3명 중 1명 꼴이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관보를 통해 공개한 고위공직자들의 정기 재산변동 신고사항을 보면, 청와대 실장·처장·수석·비서관 49명 중 3주택자는 1명, 2주택자는 15명이었다.

황덕순 일자리수석이 주택 3채를 신고했다. 황 수석은 수도권이나 투기지역이 아닌 충북 청주에 주택을 보유 중이다. 김조원 민정수석은 서울 강남구 도곡동에 본인 명의의 아파트를, 송파구 잠실동에 배우자 명의의 아파트를 갖고 있다.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은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파트와 충북 청주시 아파트 등 2채를 신고했다.

노 실장은 지난해 12월16일 “수도권 내 2채 이상 집을 보유한 청와대 고위 공직자들은 불가피한 사유가 없다면 이른 시일 안에 1채를 제외한 나머지를 처분하라”며 “청와대 고위 공직자들의 솔선수범이 필요하다”고 권고한 바 있다.

당시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청와대 고위공직자들이 솔선수범하는 자세를 보여야 오늘 발표한 집값 안정대책의 실효성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판단 하에 이런 결정을 했던 것”이라며 “(권고의 이행 여부는) 청와대 임용에 하나의 잣대가 되지 않을까 판단하고 있다”고 했었다.

하지만 노 실장의 권고를 수용하지 않은 경우가 있고, 노 실장 자신도 비록 ‘수도권 2채’는 아니지만 다주택 보유 상태를 해소하지 않은 것이다.

지난해 2주택자였던 김연명 사회수석은 경기도 고양의 아파트 1채를 매각해 1주택자가 됐다. 1주택자는 26명, 무주택자는 7명이었다.

청와대 고위 공직자 가운데 재산 신고액은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58억510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김 민정수석(33억4900만원), 이호승 경제수석(28억3900만원) 순서였다.

정제혁 기자 jhjung@kyunghyang.com


▶ 장도리
목록

댓글기능은 로그인 이 필요합니다.

Total 169,053건 / 1 페이지
홍보자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9053 8d644cb57ebc 2020-04-03 0
169052 8d644cb57ebc 2020-04-03 0
169051 8d644cb57ebc 2020-04-03 0
169050 8d644cb57ebc 2020-04-02 0
169049 8d644cb57ebc 2020-04-02 0
169048 8d644cb57ebc 2020-04-02 0
169047 8d644cb57ebc 2020-04-02 0
169046 8d644cb57ebc 2020-04-02 0
169045 바바바 2020-04-02 0
169044 8d644cb57ebc 2020-04-02 0
169043 8d644cb57ebc 2020-04-02 0
169042 8d644cb57ebc 2020-04-02 0
169041 8d644cb57ebc 2020-04-02 0
169040 8d644cb57ebc 2020-04-02 0
169039 8d644cb57ebc 2020-04-02 0
169038 바바바 2020-04-02 0
169037 8d644cb57ebc 2020-04-02 1
169036 8d644cb57ebc 2020-04-01 1
169035 8d644cb57ebc 2020-04-01 0
169034 8d644cb57ebc 2020-04-01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